통증때문에 잠 못이루는 밤, 오십견 예방과 치료

조회수 4687

오십견은 만성 어깨관절의 통증과 움직임의 제한을 일으키는 흔한 질병입니다.
흔히 50세 이후에 특별한 원인이 없이 관절운동이 되지 않으며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오십견이라고 해서 반드시 50대에서만 생기는 것은 아니며 40세 이전이나 60세 이후에서도 발병할 수 있습니다.
오십견은 다른말로 '동결견(frozen shoulder)'혹은 '유착성 관절낭염(adhesive capsulitis)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최근 어깨가 아파 병원을 찾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어깨 통증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병으로 오십견(유착성관절낭염)과 회전근개 질환입니다.

먼저 오십견(유착성 관절낭염)의 증상은 밤에 주무실때 어깨가 아프고 관절운동에 장애가 있습니다.이는 어깨 관절을 감싸는 막과 주변 조직의 염증으로 유착되어, 즉 눌러 붙어서 능동적·수동적 운동이 모두 되지않는 것이 특징입니다.

회전근개 질환은 오십견과는 구별됩니다. 회전근개 질환은 퇴행성 변화나 외상 등으로 인한 근육의 손상입니다. 즉, 어깨를 회전시키는 근육으로 테니스, 야구, 배드민턴처럼 어깨를 많이 쓰는 운동을 장시간 하거나, 다치셨거나, 퇴행성 변화때문에 힘줄의 손상이 생겨 부분혹은 완전히 파열되는 질환을 회전근개 질환이라고 합니다. 회전근이 찢어지지는 않았으나 염증이 발생하는 충돌증후군과 부분파열, 완전파열의 단계로 나뉩니다.

오십견 환자분들은 심한 통증, 야간 통증 및 관절운동의 제한을 보이는데 세수할 때나 머리를 감을때 뒷목을 못 만지거나, 머리 빗기가 어렵고, 여성분들은 블라우스 뒷 단추를 끼우기 힘들다고 말씀하십니다. 오십견은 여러각도의 수동적 운동을 할때 심한 통증을 호소하지만 회전근개 질환은 특정 범위의 운동에서만 통증을 보여 서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회전근개 질환이 퇴행성 질환으로 나이가 들면 조금씩 악화되는데 비해 오십견은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 후유증을 남기지 않습니다.


어깨 질환은 정확한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주변분들의 경험이나 의학적 지식이 없는 무책임한 권유로 병세가 악화되는경우가 있으니 주의 해야 합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병원 방문을 통한 문진[問診]및  X-ray, 초음파 촬영을 하게 되고,  필요에 따라서는  MRI 등 정밀검사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Frozen Shoulder MRI

치료는 크게 비수술적(보존적)치료방법과 수술적 치료방법으로 나뉘는데, 비수술적 치료방법은 수술하지 않고 약이나 물리치료를 하게 됩니다. 통증은 소염제 등으로 완화하게 되고, 온열치료와 전기치료, 초음파치료 등 물리치료가 도움이 됩니다. 경우에 따라 어깨 관절 주변에 스테로이드의 국소 주사를 놓기도 합니다.

수술적 치료방법의 대부분은 회전근개 파열의 복원술입니다. 통증이 심하고 초음파, MRI 검사 등에서 회전근개가 찢어진 경우 관절경을 통해 피부의 절개 없이 끊어진 회전근을 봉합하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오십견은 다른 어깨 질환과 증상이 비슷하기 때문에 오십견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오십견이라고 생각하고 방치하여 적절한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어깨 통증이 있을때는 반드시 대구베스트정형외과로 내원하시거나 정형외과 전문의와 상의하셔서 적절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것이 중요합니다.




환자분들이 자주하시는 질문!! 오십견 Q&A

Q 오십견 너무 오래가네요, 이제 그만 좀 아팠으면 좋겠는데...
A 치료가 잘 안되는 오십견은 다른 원인 검사를 해볼 필요가 있으며, 특히 외상, 연부조직의 염증, 유착성 관절낭염 등의 검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50대도 아닌데 오십견이 왜 생기나요?
A 주로 50대에 많이 나타나서 '오십견' 이라고 부를뿐, 30대 이후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생길 수 있습니다.  특발성 오십견은 원인을 알 수 없고 비교적 젊은 40, 50대에 많이 발생합니다. 이차성 오십견은 회전근개 파열, 외상, 당뇨, 갑상선 질환 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Q 오십견진단 후 운동치료를 하고 있는데  통증이 더 심해집니다. 참고 계속해야 할까요?
A 오십견 운동치료를 무조건 참고 계속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통증이 심할때에는 안정을 취해야 하며 관절운동을 삼가하는것이 좋습니다. 통증이 생길 정도로 과한 운동은 병세를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Q 오십견 치료 중 체외충격파치료를 하면 좋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정말로 좋은가요?
A 체외 충격파 치료(ESWT)는 비수술적 치료법으로 장기간 약물치료, 물리치료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호전이 없을때 시도 해 볼만한 치료법입니다. 하지만 이방법 역시 완치를 보장하는 치료법은 아니니 참고하시고, 치료여부와 치료 횟수는 환자의 증세를 고려하여 정밀한 검사를 거쳐 원장님과 상담한 후 결정 해야합니다. 


콘텐츠 출처: 질병관리본부, 대한의학회 국가건강정보포털